본인이 자주 가는 커뮤니티 사이트에 착하고 양심적인 정육점 이야기가 몇번 올라오길래 집과도 멀지 않아서 오늘까지 두번을 가서 고기를 사와봤다.  국내산 육우를 주로 취급하는 곳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기껏 안경테 하나에 무슨 명품 타령이냐...

할수도 있겠지만

TAKERU 안경테는 정말 명품 중의 명품 안경테이다.

단순한 프레임으로 짜만든 공산품이 아닌 지금은 고인이 되신 장인이

직접 손으로 깍고 닦아서 만들어 낸 작품.

해당 브랜드에서 나오는 공산품도 물론 있지만 직접 장인이

주문 제작 방식으로 만든 수공예 작품과는 비할바가 아니다.







일단 외관상 자연스럽게 나무목 무늬가 일반 뿔테와는 다르게 중후한 멋스러움을

보여주고 클래식 하면서도 세련된 생김새는 한순간의

유행이 아닌 진정한 멋스러움과 여유로움을 보여주는 생김새라 할 수 있다.





금장으로 새겨진 TAKERU 라는 네이밍과 목각으로 파여진 서명등이

한정 주문 제작품임을 증명하듯 새겨져 있어 명품으로서의 가치를 더 놓여주고 있다 .


가격이야 일반 안경테에 비해서 수십배에 달하는 가격이다.

더군다나 이제는 저 안경테를 직접 깍고 닦아 만들던 유일한 렌즈 장인이었던

타케루 씨가 돌아가셔서 (아들은 가업을 이어받지 않고 손자가 배웠으나 그 실력이 미치지 못함)

앞으로는 점점 더 그 희소성과 가치성이 높아져서 가격대가 올라갈 듯 하다.

지금 현재 시장 가격도 구할 수 있다고 하면 (사실 국내에서 따로 구한다는게 거의불가능 함)

약 80 여만원에 달하는 안경테로서는 정말 최고가의 제품이다.





나 또한 처음 이 안경테를 보고 한눈에 반해 버려서

구하고자 무던히 애를 쓰고 백방으로 알아 보았으나 일본에서도 구할 수 없다는 말에 좌절 ㅜ_ㅜ

하였으나...

안경 사업쪽에서 일하는 한 친구의 도움으로 겨우 얻을 수 있었다.

다시한번 감사의 인사를...(_ _)







Photo by Unan



Nikon D40X + Ultron 40mm F2.0 SLII





신고



아주 오랜만에 만난 후배와 즐거운 이야기를 나누며 함께 샤또 몽 페라를 마셨다.
못본 사이에 그 후배는 와인을 공부하는 소믈리에가 되어 있었고 함께 와인을 기울이며
지난 추억과 이런 저런 이야기를 두런 두런 나눈 즐거웠던 시간...




2006 빈티지의 약간 어린 와인이지만 따로 디켄팅을 하지 않고 천천히 즐기다보니
40분쯤 지나자 딱 마시지 좋은 상태가 된 샤또 몽페라...어떤 와인만화 에서처럼
퀸의 노래가 들리는 정도는 아니지만 너무 즐겁게 마실 수 있기에 딱 좋은 와인..




점점 깨어나는 몽페라의 깊은 맛처럼 시간이 지날수록 지난 추억들이 새록 새록
생각이 나고 함께했던 소중한 시간들의 기억에 너무나 즐거웠던 시간들.





아이가 생기고 태어난 뒤로는 와이프와 함께 와인을 즐길 일이 거의 없어서 사 놓았던
와인들도 그냥 셀러속에서 잠자고만 있었는데 오랜만에 함께 와인을 마시며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게 해 준 후배에게 다시 한번 고맙다.


샤또 퐁페라의 진한 향기와 풍부한 맛 만큼이나 즐겁고 재미있었던
금요일 저녁의 와인 타임..

^^


와인을 더 공부하고 싶고 배우고 싶다고 또 유학을 갈 생각을 하는 후배..
하고자 하는 일이 모두 잘 되어서 앞으로도 즐거운 이야기들을 나누면서 함께
즐겁게 와인을 기울일 수 있는 시간이 더 많아지기를 바란다.








Photo by Unan


Leica DIGILUX 3
25mm F1.4



신고
  1. 정석 2010.02.01 23:09 신고

    좋은 사진을 담으시는만큼
    본인도 예나 지금이나 좋은 형...
    좋은 와인만큼이나
    좋은 분과 좋은 시간을 보낸 하루였네요~
    사진찍는 스킬 반만 좀 닮고 싶당 ㅡㅜ

  2. icanfeelyou 2010.02.03 01:26 신고

    술을 전혀 마시지 않는지라 무슨맛인지는 모르겠지만 저 분위기만큼은 꽤나 부럽네요. :D




아주 오랜만에 만난 후배와 즐거운 이야기를 나누며 함께 샤또 몽 페라를 마셨다.
못본 사이에 그 후배는 와인을 공부하는 소믈리에가 되어 있었고 함께 와인을 기울이며
지난 추억과 이런 저런 이야기를 두런 두런 나눈 즐거웠던 시간...




2006 빈티지의 약간 어린 와인이지만 따로 디켄팅을 하지 않고 천천히 즐기다보니
40분쯤 지나자 딱 마시지 좋은 상태가 된 샤또 몽페라...어떤 와인만화 에서처럼
퀸의 노래가 들리는 정도는 아니지만 너무 즐겁게 마실 수 있기에 딱 좋은 와인..




점점 깨어나는 몽페라의 깊은 맛처럼 시간이 지날수록 지난 추억들이 새록 새록
생각이 나고 함께했던 소중한 시간들의 기억에 너무나 즐거웠던 시간들.





아이가 생기고 태어난 뒤로는 와이프와 함께 와인을 즐길 일이 거의 없어서 사 놓았던
와인들도 그냥 셀러속에서 잠자고만 있었는데 오랜만에 함께 와인을 마시며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게 해 준 후배에게 다시 한번 고맙다.


샤또 퐁페라의 진한 향기와 풍부한 맛 만큼이나 즐겁고 재미있었던
금요일 저녁의 와인 타임..

^^


와인을 더 공부하고 싶고 배우고 싶다고 또 유학을 갈 생각을 하는 후배..
하고자 하는 일이 모두 잘 되어서 앞으로도 즐거운 이야기들을 나누면서 함께
즐겁게 와인을 기울일 수 있는 시간이 더 많아지기를 바란다.








Photo by Unan


Leica DIGILUX 3
25mm F1.4



신고
  1. 정석 2010.02.01 23:09 신고

    좋은 사진을 담으시는만큼
    본인도 예나 지금이나 좋은 형...
    좋은 와인만큼이나
    좋은 분과 좋은 시간을 보낸 하루였네요~
    사진찍는 스킬 반만 좀 닮고 싶당 ㅡㅜ

  2. icanfeelyou 2010.02.03 01:26 신고

    술을 전혀 마시지 않는지라 무슨맛인지는 모르겠지만 저 분위기만큼은 꽤나 부럽네요. :D




아주 오랜만에 만난 후배와 즐거운 이야기를 나누며 함께 샤또 몽 페라를 마셨다.
못본 사이에 그 후배는 와인을 공부하는 소믈리에가 되어 있었고 함께 와인을 기울이며
지난 추억과 이런 저런 이야기를 두런 두런 나눈 즐거웠던 시간...




2006 빈티지의 약간 어린 와인이지만 따로 디켄팅을 하지 않고 천천히 즐기다보니
40분쯤 지나자 딱 마시지 좋은 상태가 된 샤또 몽페라...어떤 와인만화 에서처럼
퀸의 노래가 들리는 정도는 아니지만 너무 즐겁게 마실 수 있기에 딱 좋은 와인..




점점 깨어나는 몽페라의 깊은 맛처럼 시간이 지날수록 지난 추억들이 새록 새록
생각이 나고 함께했던 소중한 시간들의 기억에 너무나 즐거웠던 시간들.





아이가 생기고 태어난 뒤로는 와이프와 함께 와인을 즐길 일이 거의 없어서 사 놓았던
와인들도 그냥 셀러속에서 잠자고만 있었는데 오랜만에 함께 와인을 마시며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게 해 준 후배에게 다시 한번 고맙다.


샤또 퐁페라의 진한 향기와 풍부한 맛 만큼이나 즐겁고 재미있었던
금요일 저녁의 와인 타임..

^^


와인을 더 공부하고 싶고 배우고 싶다고 또 유학을 갈 생각을 하는 후배..
하고자 하는 일이 모두 잘 되어서 앞으로도 즐거운 이야기들을 나누면서 함께
즐겁게 와인을 기울일 수 있는 시간이 더 많아지기를 바란다.








Photo by Unan


Leica DIGILUX 3
25mm F1.4



신고
  1. 정석 2010.02.01 23:09 신고

    좋은 사진을 담으시는만큼
    본인도 예나 지금이나 좋은 형...
    좋은 와인만큼이나
    좋은 분과 좋은 시간을 보낸 하루였네요~
    사진찍는 스킬 반만 좀 닮고 싶당 ㅡㅜ

  2. icanfeelyou 2010.02.03 01:26 신고

    술을 전혀 마시지 않는지라 무슨맛인지는 모르겠지만 저 분위기만큼은 꽤나 부럽네요. :D




아주 오랜만에 만난 후배와 즐거운 이야기를 나누며 함께 샤또 몽 페라를 마셨다.
못본 사이에 그 후배는 와인을 공부하는 소믈리에가 되어 있었고 함께 와인을 기울이며
지난 추억과 이런 저런 이야기를 두런 두런 나눈 즐거웠던 시간...




2006 빈티지의 약간 어린 와인이지만 따로 디켄팅을 하지 않고 천천히 즐기다보니
40분쯤 지나자 딱 마시지 좋은 상태가 된 샤또 몽페라...어떤 와인만화 에서처럼
퀸의 노래가 들리는 정도는 아니지만 너무 즐겁게 마실 수 있기에 딱 좋은 와인..




점점 깨어나는 몽페라의 깊은 맛처럼 시간이 지날수록 지난 추억들이 새록 새록
생각이 나고 함께했던 소중한 시간들의 기억에 너무나 즐거웠던 시간들.





아이가 생기고 태어난 뒤로는 와이프와 함께 와인을 즐길 일이 거의 없어서 사 놓았던
와인들도 그냥 셀러속에서 잠자고만 있었는데 오랜만에 함께 와인을 마시며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게 해 준 후배에게 다시 한번 고맙다.


샤또 퐁페라의 진한 향기와 풍부한 맛 만큼이나 즐겁고 재미있었던
금요일 저녁의 와인 타임..

^^


와인을 더 공부하고 싶고 배우고 싶다고 또 유학을 갈 생각을 하는 후배..
하고자 하는 일이 모두 잘 되어서 앞으로도 즐거운 이야기들을 나누면서 함께
즐겁게 와인을 기울일 수 있는 시간이 더 많아지기를 바란다.








Photo by Unan


Leica DIGILUX 3
25mm F1.4



신고
  1. 정석 2010.02.01 23:09 신고

    좋은 사진을 담으시는만큼
    본인도 예나 지금이나 좋은 형...
    좋은 와인만큼이나
    좋은 분과 좋은 시간을 보낸 하루였네요~
    사진찍는 스킬 반만 좀 닮고 싶당 ㅡㅜ

  2. icanfeelyou 2010.02.03 01:26 신고

    술을 전혀 마시지 않는지라 무슨맛인지는 모르겠지만 저 분위기만큼은 꽤나 부럽네요. :D

















기분이 울적하고 눈물 날 것 같은 그런 날에는




달콤하고 향긋한...마키아또 커피와

부드럽고 촉촉한...

치즈케이크와 티라미스 케이크를

먹어보자






적어도 그 순간에는

우울함보다는 입가에 웃음이 지어질 테니...






Photo by Unan




Canon 30D

EF 35mm F1.4 L








신고










































임신중인 마눌님께서 초밥을 먹고 싶다 하셔서

집앞에 회전초밥 집에 다녀왔다


입춘이라 그런가 날이 그리 춥지 않아서

오랜만에 콧수멍에 바람도 좀 넣고...








Photo by Unan






Nikon D300

AF 35mm F2.0 D







신고





새로운 던힐의 담배가 나왔다

바로 '블랙' 라인

케이스를 보면 전체가 무광 검정으로 만들어진

전통적인 던힐 토바코의 육각 케이스에

흰색 글씨로 간결한 글자체와 함께 희미한 음각으로 새겨진 던힐의 전통 로고

왠지 고급스러운 느낌이다.








브랜드의 상품들에서 '블랙' 이란 고급스러움의 상징이기도 하지만

담배라고 하는 특정 상품에서 '블랙' 이나 '레드' 같은 강렬한 색상은 소위 독함을 지칭한다.








그렇다

새로운 던힐 블랙 라인 또한


타르 9.0mg

니코틴 0.80mg


으로 지금까지 나온 던힐 담배중 가장 독한 편이다.

대표적인 빨간 케이스의 6mg 이나 하얀 케이스의 1mg 에 비해 매우 높은 타르 함유량이다.







그렇다면 굉장히 독하겠군~ 이라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다.

독한 담배의 대명사격인 럭키 스트라이크(12mg) 다비도프(10mg) 말보로 레드(9mg??)

등을 보면 매우 독하고 입안에 텁텁함을 남기곤 한다.

또한 그 냄새또한 아주 독하고 강하다.


내가 던힐을 즐겨 피우는 이유는 부드러운 맛과 함께 주변에 그리 독한 향을 풍기지 않음이다.

던힐 담배의 대표라고 할 수 있는 빨간 글씨의 6mg 제품을 보면

동급의 담배에 비해 그 독함이 덜하고 매우 부드러운 느낌이다.








이번 블랙 라인 제품또한 마찬가지다.

처음 9mg 이라고 해서 굉장히 독하겠군...이라고 생각했지만

처음 포장을 뜯고 한대를 꺼내서

불을 붙이고 길게 빨아들였을때

ㅇ_/ㅇ?

그랬다....

솔직히 굉장히 의외였다. 독하게 목을 간지럽힐거라 예상했는데

너무나 부드럽게 슥~하고 넘아가는게 아닌가

물론 한모금 더 마셨을때는 강한 타르의 묵직함은 뒤에서 느낄수 있다

마치 6mg 의 부드러움을 가진 9mg 의 강한 힘

얌전하고 부드러운 차체에 고성능 스포츠 카 엔진을 가지고 있는

아우디의 'S' 시리즈 같다고나 할까??







아무튼 이번 던힐의 새로운 '블랙' 라인의 추가는 나를

또 계속해서 던힐에 머무르게 할 것 같다

던힐의 빨강 6mg 를 자주 피우면서도 무언가 허전한 면 때문에

우리나라에는 수입도 되지 않는 "다비도프" 나 "럭키 스트라이크" 를

찾던 나에게

이 녀석은 꽤나 오랜만에 여러면에서 만족스러움을 주는 녀석인 것 같다.


무엇보다 케이스가 정말 멋지지 않은가 ^^







Photo b Write by Unan





Nikon D40X + Ultron 40mm F2.0 SL (+Close-Up Lens)







신고

'맛 과 멋'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울한 날에는 커피와 케이크를...  (0) 2009.07.01
간만에 회전 초밥~!  (0) 2009.02.04
DUNHILL 새로운 블랙 라인  (0) 2008.11.24
'080824 제리코 커피와 와인 모임 ^^  (0) 2008.08.25
취하지 않는 술...커피  (0) 2008.08.13
지글 지글...장어구이  (0) 2008.08.1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맛 과 멋'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울한 날에는 커피와 케이크를...  (0) 2009.07.01
간만에 회전 초밥~!  (0) 2009.02.04
DUNHILL 새로운 블랙 라인  (0) 2008.11.24
'080824 제리코 커피와 와인 모임 ^^  (0) 2008.08.25
취하지 않는 술...커피  (0) 2008.08.13
지글 지글...장어구이  (0) 2008.08.13

금방 볶은...커피 원두에서 풍겨나오는...

향긋한 커피 내음이 좋다

한알 한알 원두를 고르고...정성들여 커피를 볶고..

조심스레 곱게 갈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12g 을 템퍼로 세게 한번...적당히 한번...

에스프레소 머신으로 9기압으로...8초간...추출



마셔도 취하지 않지만...혀끝부터..온몸으로 퍼지는 향긋함..가득한...술과 같은



I Love Coffee...




Nikon D40X / Sigma 30mm F1.4 EX / Nikkor 105mm F2.8 VR Macro


신고

'맛 과 멋'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울한 날에는 커피와 케이크를...  (0) 2009.07.01
간만에 회전 초밥~!  (0) 2009.02.04
DUNHILL 새로운 블랙 라인  (0) 2008.11.24
'080824 제리코 커피와 와인 모임 ^^  (0) 2008.08.25
취하지 않는 술...커피  (0) 2008.08.13
지글 지글...장어구이  (0) 2008.08.1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숯불에 지글 지글...구워서

통통한 몸통을 한 점 집어서...달짝 지근~한 소스 찍어서

깻입과 상추에 싸서 입안에 넣으면...

아이구야...



Nikon D40X / 18-55



신고

'맛 과 멋'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울한 날에는 커피와 케이크를...  (0) 2009.07.01
간만에 회전 초밥~!  (0) 2009.02.04
DUNHILL 새로운 블랙 라인  (0) 2008.11.24
'080824 제리코 커피와 와인 모임 ^^  (0) 2008.08.25
취하지 않는 술...커피  (0) 2008.08.13
지글 지글...장어구이  (0) 2008.08.13

+ Recent posts